'하나자키 가즈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8 칵테일 푸즈카페 (6)

 

푸즈카페(Pousse Cafe')


환상의 푸즈카페

제가 아끼는 책중에 유일하게 칵테일에 관해쓴 '하나자키 가즈오' 의 책이 있습니다.
 이 책은 칵테일을 전문으로 하는 분들이 즐겨 보는 책으로 절판된걸 부탁을해서 선물하려고 여러권 샀었지요.
 92년 무렵에 산걸로 기억하는데..칵테일에 관해서는 참 으뜸인 책같아요.
칵테일은 만들기에 따라서 매혹적이고 환상적인 술이죠.
여러가지의 칵테일이 소개되었는데 그중에 '푸즈카페' 란 칵테일이 보기만해도 아름다워서 마시고 싶다는 유혹에 빠져들게 하더군요.
이것을 만들 때는 프로의 솜씨를 발휘하여 잘 해야 됩니다.
즉 리큐어의 비중이 각각 달라 그 비중 차이를 이용해서 잔에 따라내면 환상의 색을 이루게 됨은 물론이고
이 칵테일은 무지개와 같아서 참 아름다운 색을 연출하여 보는이로 하여금 신비와 환상을 자아내게 합니다.
'푸즈카페' 를 만들 때 가장 중요하고 조심해야될 부분은
알콜 함량과 엑기스의 함량이 서로 달라서 잘 뜨지 않을 수도 있다는 거죠.
스피리트(독한술)이라고 해도 같은 회사의 술을 이용해야 합니다. 

멋지고 환상적인 푸즈카페를 소개하면서 결정적으로 설명을 곁들였는데 이런 내용입니다.
" 실패한 푸즈카페는 비참하기 그지없다"
비참이란 말을 우리가 흔히들 사용하는 단어는 아니며 더군다나 칵테일에 이런 용어가 들어가다니..
멋진 표현이고 신선한 충격이였지요.
.
.
.


.
하나자키 가즈오 칵테일' 에서 발췌  

산토리 그레너텐 시럽1/6   헤르메스 멜론 리큐어1/6
헤르메스 바이올렛1/6    헤르메스 화이트 페퍼민트1/6
헤르메스 블루 큐라소1/6     산토리 브랜디1/6   리큐어 글라스
만드는 법은 순서대로 살며시 넣으면 됩니다. 

붉은 호박색, 파란색, 주황, 파랑, 갈색 등등의 색이 층층으로 있는데 이게 서로 뒤섞여
구정물같이 된다면 이런 낭패가 없겠지요.
이 말이 당시엔 넘 멋지게 보여서 제가 나중에 소설을 쓴다면 이 말을 꼭 집어 넣어봐야지 했었지요.
 실제로 이 칵테일을 보면 아름다움에 빠져서
실패한 푸즈카페는 비참하기 그지없다는 말이 그렇게 적절한 표현이고 더 이상의 표현이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엊저녁 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죽기전에 만나보고 싶은 사람이 있냐고 묻더군요.
죽기전에 해야할 일도, 죽기전에 읽어야될 책도, 죽기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도 없습니다.
뜬금없는 그의 말에 없다고 간단하게 대답하고 뒤돌아 생각하니 글쎄요..
그렇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고,, 갑자기 실패한 푸즈카페의 구정물같은 기분이 들면서
실패한 '푸즈카페' 란 말이 새삼스럽게 다가왔습니다.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슬이 넉넉하니 순하다.  (5) 2009.11.17
빨리 쓴 가을 이야기  (4) 2009.11.14
칵테일 푸즈카페  (6) 2009.11.08
컵라면 뚜껑의 얼굴사진..  (14) 2009.10.29
너와 내가 견딜 수 있는 온도  (5) 2009.10.17
달콤한 복숭아  (4) 2009.10.09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2009.11.08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워서 못 알아 듣겠어요 ^^
    휴일 잘 보내시고 계시죵 ^^ 습관적으로 순회중요 ㅎ^^

    •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11.08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즈카레' 라는 칵테일이 있어요.술의 비중이 다른걸 이용해서 층층으로 술을 따라서 만든거죠.
      그러니까 술의 비중이 가벼운것은 맨 위로 올라오겠죠.
      그게 층층으로 이루어져 있지 않으면 뒤섞여서 완전 구정물 같단 말이죠. 실패한 푸즈카페는 비참하기 그지없겠지요.

  2. Favicon of http://hyenaking.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09.11.09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칵테일바는 이십대 때 몇 번 드나들곤 그 이후론 발길을 끊었지요. 원래 폭탄주라던지 섞어먹은 술은 별로 안 좋아해서요.
    그때 저 술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
    이름을 몰라 저 쪽에서 누가 먹는 걸 보고, '저것과 같은 걸로 주세요.' 해서요.
    ^^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1.09 0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의 색상이 참 특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