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현 명동 틈새라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29 컵라면 뚜껑의 얼굴사진.. (14)

 

 

오늘 점심먹을 시간이 마땅치 않아서
음료수라도 살까하고 편의점엘 갔다가 라면을 고르게 되었어요.
여기에 깁밥 하나면 급할땐 간단한 점심요기는 되거든요.
무슨 라면을 먹을까 하고 기웃거리다 빨계떡이 보이길래 하나 샀지요.
음..틈새라면 빨계떡이라..
제가 좋아하는 떡볶이 떡 두어개
그러니까 빨계떡 한두어개 먹을 생각에 군침이 돌더군요. 

보통의 컵라면은 3분이지만 틈새라면은 몇분인가 하고 컵라면에 적힌 걸 보려니
빨강 바탕에 검은 글씨는 깨알같아서 당체 읽을 수가 없더군요.
그래 그 지루한 3분을 인상 찌푸리며 이리저리 살피는데 다 보내버리고
라면을 먹기 시작했죠. 라면을 다 먹어도 빨계떡은 단 하나도 안보였어요.
아.. 뚜껑을 다시 보니 since1981 문구가 있는데.. 전 빨계떡이 안에 들어있단 걸로 읽어버렸던 거였죠. 

 

'쉴틈없이 매운 맛' 이라고 써 있네요.
맞아요. 징그럽게 매웠던건 사실이예요.
근데 넘 매워서 속이 쓰리더군요. 난 이미 편의점에서 나온 상태였고..
속이 쓰려서 머라도 먹어야 겠기에 두리번 거렸지만
제가 서 있는 반경 수십미터에 보이는 곳은 하나도 없더군요.
결국 허름한 구멍가게에서 단팟빵 하나 사서 걸어가면서 먹었더랬죠. 정말 맛없는 오래된 빵.. 

은근히 화나는 날이었어요.
몰라요.. 제 자신에게 화가 났는지,
저 사장님 얼굴이 있는 빨계면에게 당했단 생각에 화가 났는지..
저걸 제대로 알지 못했던 자신에게 화가 난거겠지요.
지금 생각하니 먹는 식품에 사람 얼굴이 큼지막하게 있으니 그렇게 구미당기진 않아 보입니다.
코앞에서 저리 직선으로 응시하는 시선이 그리 고와보이진 않더군요.
 설명서의 글자도 채도가 비슷하니 보기 어렵고.. 

 쉴새없이 새로운 라면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요.
신라면의 시장점유율이 최고라죠. 근데 문제는 더 이상의 수요가 없다는 겁니다.
신생아수는 점점 줄어들고 라면 먹는 우리나라의 인구는 정해져 있고
요즘 한국에서 할 것이 없다고 하는데 그래도 연일 쏟아져 나오는 먹거리를 보면 대단합니다.
쏟아져 나오는 라면종류가 많은걸 보면 신기합니다. 

어느날 큰오빠가 유리그릇에 라면을 끓였다고 합니다.(부엌에 안들어가는 사람임)
물론 유리그릇은 가스불에 올리자 마자 깨져서 난리가 났겠지요. 
한때 유행했던 갈색의 비존그릇에 요리하는걸 보고 유리는 다 되는줄 알았다고..>.<
그걸 꼭 알려줘야 되는가..우리끼리 웃었어요.  아이고~~ 바보 아니야~ ㅎ~~
이번 라면을 먹으면서 오빠의 행동이 생각나더군요.
나이 먹은 탓인지 모르겠지만..저도 비슷한 행동을 한거죠. 
한가지 의아한건 사장님의 얼굴 사진을 먹는 라면에 꼭 넣었어야 했는가?
그리고 라면회사의 라면포장용기 색은 늘 빨강에 머물고 있는가?
비용면이나 눈에 띄는 색 듣등의 이유를 모르는건 아니지만 조금만 생각을 달리하면
기존에 있었던 라면의 느낌보다 더 눈에 들어오는 보완색이 있을 텐데요
어쩜 유명라면 회사의 색을 쫒아간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일단 자극적인 빨강은 식욕을 자극하고 매운맛을 더 강조하고 있습니다.
고습스러운 이미지 보다는 딱 800원에 맞는 디자인이 나온 듯합니다.
먹는 컵라면의 작은 공간에 사장님 얼굴을 올린건 마케팅면에선 그리 성공적이진 않아 보입니다.
얼굴사진을 넣어서 신뢰도가 얼마나 상승할까요. 코앞에서 먹는 라면의 식욕이 생길지 의문입니다.
글쎄요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리 쓴 가을 이야기  (4) 2009.11.14
칵테일 푸즈카페  (6) 2009.11.08
컵라면 뚜껑의 얼굴사진..  (14) 2009.10.29
너와 내가 견딜 수 있는 온도  (5) 2009.10.17
달콤한 복숭아  (4) 2009.10.09
art, 프로적인 관점..  (1) 2009.10.04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영호 2009.10.29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 읽고 갑니다. :)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10.29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컵라면 먹어 본지 몇년 되었어요~

  3.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09.10.29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때문에 라면먹기 어려워요.ㅎㅎㅎ

    잘 보고 가요.

  4. Favicon of https://greensol.tistory.com BlogIcon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0.29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참 다양한 제품의 컵라면이 출시되는군요.
    몰랐습니다. 저도 워낙 컵라면을 먹어본 지가 오래되서...ㅎ
    암튼...날카로운 비판, 잘 봤습니다.

  5. Favicon of https://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2009.10.29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라면은 가급적 피하는편 ㅎㅎ 근데 먹고 싶을경우엔 식초 한방울 넣고
    먹어요^^아주 드문 경우지만^^ 정말 화 나셨겠네요^^

  6.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10.29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즘 매일 아점으로 컵라면과...삼각김밥 애용...중입니다.ㅡㅜ

  7.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09.10.30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00짜리 이미지^^
    갑자기 라면이 급땡기네요.
    점심은 라면으로?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