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깃쫄깃 양장피 잡채

 

손님상에 좋은 양장피 잡채 

돼지고기로 만든 잡채

  

저지방 뒷다리살로 만든 양장피 잡채

   

양장피 잡채는 만들기 어려워 보이지만 모든 재료를 채썬다는 느낌으로 하면 쉬워요.
비슷한 길이로 채를 썰어 주고 야채 역시 있는걸 사용하면 됩니다.
그리고 고기만 볶아주면 완성되는 정말 폼나고 때깔나는 요리가 양장피 잡채입니다!!

 

빨강, 주황 파프리카

   

집에 손님이 오시면 양장피 잡채를 만들어 대접하는데 모든 분들이 만족해 하십니다.
입맛 없는 분은 겨자의 톡쏘는 맛으로 입맛이 돌아 왔단 분도 계시고, 

만드는데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이것만큼 손님상에 어울리면서 때깔나는게 없더군요.
준비할 재료는 대부분 야채로 건강에도 좋고 아삭하게 씹히는 맛이 전채요리로도 멋집니다. 

어느날은 데친 오징어 새우를 곁들이기도 하고 쇠고기나 돼지고기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저는 오늘 돼지고기 뒷다리살 만들었습니다. 

요즘 구제역 발생으로 인해서 많은 우리 축산업농가들의 시름에 맘이 아프더군요.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식탁에 오르는 우리의 국산 돼지고기를 드시면 안심입니다. 

오늘 사용한 한돈은 뒷다리살로 지방이 거의 없는 다이어트에도 좋은 부위로
잡채돈가스, 양장피잡채 등 어느 요리에도 잘 어울립니다. 

엊그제 삼겹살, 뒷다리살, 목삼겹, 갈비, 등심 5종류의 한돈이 도착했습니다.
내일은 맘 맞는 몇분과 화곡동에 있는 장애우들을 찾아서 한돈요리를 할 예정이고

휴일인 어제 16명 모임에 갖고갈 양장피 잡채를 만들었습니다. 맛도 문제지만 무엇 하나라도 빠트릴까봐 제일 겁나요. 
 가령 소스  하나를 빠트렸다면.. 아 끔찍한 일입니다. 후덜덜~
그래서 일단 만든건 상에 죄다 모아놓고 체크하는게 제일입니다.

 

  

=  양장피 잡채  =

  

재 료 

돼지고기 뒷다리살700g

양파2개, 당근1개 반, 파프리카(붉은색 주황색)각 1개, 오이 1개, 계란7개, 양장피5장

* 모든 야채는 길이7cm정도로 채썰어 준비합니다.
모든 야채는 그냥 사용하는데 양파는 팬에 볶으면서 소금간 살짝하고 돼지고기와 섞어 사용합니다.  

* 야채를 팬에 살짝 볶기도 합니다만 저는 늘 채썰어 그냥 사용합니다.
볶는 것이 좋은 분들은 팬에 살짝 볶아 사용하기도 합니다. 너무 익히진 마세요. 

* 양장피- 넓고 둥근 양장피 5장은 미지근한물에 15분~20분 정도 담가 보들보들해지면 건져서 씻어 물기를 제거하고
참기름과 진간장으로 무쳐줍니다.
이러면 서로 달라붙지 않고 양장피가 더 이상 불지 않습니다.

   

양장피 물에 불리기

양장피 두께는 매우 얇지만 물에 불리면 도톰해집니다.
당면을 물에 불리는 것과 같습니다.이거 한장의 무게는 100g 입니다. 

미지근한 물에 약20분 정도 불린 후 씻어서 손으로 먹기 좋게 찢어 주세요.
-> 참기름과 진간장으로 조물조물 무쳐 놓으세요. 더 이상 불지 않아요. 

 

 

소스 만들기

요즘은 튜브에 나온 겨자소스가 있어서 아무때고 만들 수 있어 편리합니다.
튜브로된 겨자 4큰술, 설탕3큰술, 식초3큰술(식초는 2배 식초를 사용할 때는 조금 다르니까 취향에 맞게 조절하세요)
천일염 반큰술 넣고요. 마늘 반큰술 넣어 주세요. 소스의 간을 충분하게 해야 나중에 섞어 먹을 때 싱겁지 않아요
 채썬 야채에 간을 안했기 때문에 소스의 간을 보통보다 더 해줍니다.

  

고기 양념

뒷다리살 700g, 진간장4큰술과 소금,
마늘1큰술, 파2큰술, 귤 페이스트2큰술, 바질1큰술, 후추 2작은술, 적포도주 2큰술 

냉장육 국내산 한돈700g (한돈이라함은 국내산 돼지고기를 일컷는말임)

  

돈가스를 해먹기 좋도록 기계로 눌러나온 것을 채썰어 사용했어요.

 

그대로 살려 써니까 채써는것이 한결 수월하더군요.

  

양념한 뒷다리살은 팬에 익히고 양파익힌 것과 섞어 줍니다.

  

 

야채 채썰기

노른자에 소금을 조금 풀어서 얇게 지단을 부쳐 착착착~~ 채썰고요.

 

당근도 채썰고 오이는 돌려갂기로 채썰었어요.
이와같이 파프리카, 지단 등 모든 재료는 같은 길이로 채썰어주면 기본은 준비된 거죠.

  

 

흐트러지지 않게 얌전히 팩에 담아줍니다.

  

 

이렇게 준비했어요. 

채썬 야채는 팩에 가지런히 담아주고요. 몇가지 반찬도 같이 준비했어요.
유채나물은 데쳐서 조물조물 무치고 애호박은 가운데에 양념한 돼지고기를 넣어서 부쳐줬어요.

 

  

 메인요리인 양장피 잡채에 들어갈 채썬 고기와 야채 그리고  샐러드(오렌지와 양배추, 딸기 등)

일단 빠진게 없나 상에 놓고 하나씩 비닐로 포장한 후에 가방에 담아 줍니다.  

슝~=3=3=3 

 모임 장소인 지인의 댁에 도착~ 

아는 분의 집에 도착해서 1분만에 담아낸 양장피 잡채. 이렇게 세 접시 담았어요. 

칼을 이용해서 채썬 야채를 들어 올려 접시에 돌려 담으면 얌전하게 담아집니다. 
아침부터 비가 많이 내렸지만 점심에 16명 참석하여 회의하고~ 

점심먹고 다른 장소로 이동해야 되기 때문에 빠른 상차림을 합니다.
  3개 연결해 펴놓은 상위에 그야말로 후다닥 음식들 내놓고 1시간 식사 후 장소 이동을 합니다. 

 

이렇게 다 먹었어요.^^

어느 분이 " 입맛이 없었는데 정말 잘 먹었다" 고 말씀하시는데 제가 고맙더군요.
아삭한 야채맛도 좋고 고기도 맛있다고 하십니다.
양장피와 고기의 양을 많이 해서 어느때보다도 더 맛있었어요.

 

.

.

.

. 

커피를 마실 때도 맘에 맞는 사람과 마실 때가 가장 맛있다는 생각을 하는데 음식도 그런거 같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밥을 같이 먹는 다는 것은 참으로 복되고 행복한 일입니다. 

좋은 벗들과 함께 먹으면서 정을 돈독히 하고 같은 생각으로 삶을 추구하는 멋진 인생!
먹으면서 2월을 마무리 하고 다가오는 봄을 맞이할 마음의 준비를 해봅니다.

 

 양장피 잡채

  

 

국내산  돼지고기 

* 뒷다리살은 살집이 두껍고 지방이 적어 담백한 맛을 내는 요리에 적합합니다.
돈가스나 찌개, 잡채나 주물럭요리에 어울립니다. 

* 닭가슴살보다 훨씬 나은 돼지고기 저지방 부위는 양질의 단백질이 풍부합니다

 우리가 흔히 닭가슴살을 주로 먹지만 돼지고기의 저지방 부위도 훌륭한 다이어트 식품입니다.
돼지고기 안심이나 등심, 뒷다리살은 닭가슴살의 약1.3배의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습니다 

* 또한 비타민 B1은 단백질, 탄수화물, 지질로 부터 에너지를 생성하는데 보조효소역할을 하며
젓산 생성을 억제하여 피로회복에 도움을 줍니다. 

* 위, 장, 심장, 근육 등의 정상적인 운동기능을 유지시킵니다. 특히 신경전달 물질의 생합성에 관여하여
두뇌의 활동을 도와 학습능력 향상에 도움을 줍니다. 

* 국산 돼지고기는 식탁까지 3~7일, 수입 돼지고기는 유통, 검역 절차로 한달 이상이 소요되며
대부분 신선한 냉장육이 아닌 냉동육 상태입니다. 

* 사육단계의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인증을 2006년 도입, 안전한 돼지고기를 생산하기 때문에
국산 돼지고기를 먹는게 안전합니다. 2007년엔 젓소와 한우, 육우, 2008년엔 계란과 닭농장에도 적용됐다고 합니다. 

 

국내산 돼지고기 브랜드들을 일컫는 한돈

 

 

아삭한 야채와 쫄깃한 양장피

  

 

이 사진은 전에 우리집에 손님이 7분 오셔서 만든 양장피 잡채에요. 너무 바빠서 사진은 못 찍고 겨우 두장 찍었어요.
참석 못한 사람이 사진만이라도 보여달라는 말씀에^^: 

 새우와 표고버섯으로 만든 양장피 잡채(가운데 표고버섯 위에 양장피 올리기 직전임)

 

 

 겨자소스를 얹어서 먹으면 간이 딱 맞고 쫄깃하고 아삭한 야채맛이 곁들여 맛난 양장피 잡채~

 

 

돼지고기로 만든 양장피 잡채

   

맛있는 팁 

* 양장피 잡채는 집에 흔히 있는 재료로 폼나게 만들 수 있는 요리라 매력적입니다.

버섯이 있으면 버섯위주로 하고 돼지고기가 있으면 고기로 하고요.
야채가 좋으면 몇가지 야채만으로 할 수 있어요.  

* 야채를 살짝 볶아도 좋지만 전 곱게 채썰어 그냥 사용합니다. 간단하면서도 아삭한 맛을 즐길 수 있어요.
양장피 불리는 것은 당면 불리듯이 하면 되는 거라 문제될 것은 없구요. 

* 소스는 기본이 되는 겨자와 설탕,식초를 같은 비율로 섞어준다고 기억하면 되는데
소스는 식초에 따라, 개인 취향에 따라 가감하시면 됩니다.
다진 마늘을 조금 넣으면 맛이 독특하고 좋습니다.

한돈 닷컴 www.han-don.com
이그림블로그-> 
인생은 달콤쌉싸롬한 초콜릿같애 
http://blog.daum.net/egrim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2.28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집들이 하셨나요~
    젓가락 한개만 더 언져 주세요~
    2월 마지막 날, 활기찬 월요일을 시작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