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청  

대전 둔산동 중화요리

  

 

테이블 셋팅

   

지난주에 대전 시청역근처에서 친구들과 점심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시청 전철 근처에 있는 '터존 뷰페' 에 예약을 해두었건만 친구 하나가 뷰페를 유난히 싫어해서
전날해둔 예약을 취소하고 근처 중화요리집으로 향했습니다.

 

고추기름으로 무친 양파와 짜차이 무침
짜차이무침과 양배추 초벌임 그리고 녹차의 셋팅으로 코스요리의 시작입니다.

게살 스프 -게살이 들어가 부드럽고 담백한 스프

유산슬 - 말린해삼, 죽순과 몇가지 채소와 마지막에 전분을 넣어 따뜻하게 나온 유산슬

팔보채- 모든 요리는 이렇게 개인접시에 이만큼 나옵니다.

새우에 녹말가루를 입혀서 튀기고 마요네즈 소스에 버무려 나왔는데 참 독특했어요.
마요네즈소스에 통깨를 얹은건 참으로 안어울리지만.. 

꽃빵 - 볶아나온 채소를 빵에 싸먹는 맛은 늘 재미있지요.

드뎌 식사나 나왔습니다. 선택이 몇가지 있었는데 기스면과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기스면

오후청이 무엇인가했더니 메뉴에 써 있더군요. 매우 좋은 산해진미..

우리가 먹은 것은 B코스 23000원으로 일반적인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후식이 나온 파인애플

너무 달달해서 물을 마셔줘야 했던..   

넓은 방의 테이블로 안내되어 우린 조용하고 느긋한 시간을 보냈고 밀린 수다를 떨었습니다.
예약해둔 터존부페를 잠시 앉았다 나왔는데 그때 본 터존뷰페의 메뉴는 상당해 보였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해삼도 수북했고요..^^
 터존 뷰페는 주중에 19000원인데 우리가 찾은 주말엔 27000원으로 어느정도는 갖춘 뷰페로 보였습니다. 

오후청의 메뉴는 보통의 중화요리 코스메뉴와 흡사했고 맛 또한 흡사했습니다.
일반적으로 나오는 음식들도 비슷했지만 무언가 끌어 당기는 기억에 남지 않는 요리로
아쉬운 마음이 들더군요. 서비스는 좋았지만 쥔장의 세심한 배려가 부족한 곳입니다. 

결정적으로 친구 하나가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야될 상황이라 후식으로 커피를 달라고 했는데
투명 유리잔에 헤이즐넛 믹스커피를 갖다 주더군요. 하이트마크가 찍힌 물컵에.. 

너무 뜨거워서 손으로 잡을 수도 없는 이런 유리잔에 커피를 주는 행위는 참으로 난감하고 불쾌함을 지울 수 없어서
대체 왜 이런잔에 주는가를 물어 봤더니 정식으로 나오는 후식메뉴가 아니라 그렇다고 하더군요.그럼 애초에 설명을 해준던지..
일행 7명의 커피 마시는 모습은 안스러울 정도였고 전 불쾌감때문에 마시지 않았지요. 

그러고 보니 음식의 특성도 무언가 부족해 보였고 상당히 비싼 코스요리 같았습니다.
여러번 서빙을 하는 수고는 인정하지만 상당히 아쉬움이 가득했습니다.
대전지리를 잘 모르니 어디로 가서 먹어야 되는지 망설이다가 큰 곳으로 들어갔던 곳이 오후청이었습니다.


 
 

녹차맛은 은은하니 괜찮았어요. 

 

오후청의 입구

.

 대전 둔산동 전철 시청역 근처 4층에 자리잡고 있는 중국요리 식당입니다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0.12.08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같이 흐린날은 짬뽕 생각이 많이 나네요.
    저녁은 짬뽕 시켜 먹어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