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 빨강고기
거꾸로 콩나물

 

고추장 빨강고기

  

'거꾸로 콩나물' 음식점에서 시루에서 콩나물이 거꾸로 자란다고 한다.
오홋~ 재미있는걸..
시간을내서 찾아가보니 거꾸로 콩나물은 본사에서 키워서 갖고 오고 여기는 없다고 한다..
잠시 실망하고 밥만 먹고 포스팅 불가판정!!  

몇달이 지난 엊그제 고추장 고기가 맛있다는 친구의 연락을 받고 얼굴도 볼 겸해서 다시 찾은 곳이다.
반드시 국내산 돼지고기로만 한다는 쥔장의 설명이다.

 

고추장 양념으로 재운 돼지고기와 국물이 잘박하게 담겨져 나온다.  

기냥 비빔밥 5천원  

메뉴- 주변 직장인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밥값이 보통 5천원선이다.

고추장 빨강고기와 같이 나오는 콩나물과 양념들

고기가 끓기시작하면 콩나물과 양파와 마늘을 끓이면 국물이 잦아들면 먹는다.
국물을 떠먹어보니 매실청의 맛이 나면서 적당히 매콤한 맛이 돈다.
다 먹으면 비벼달라고 해서 비빔밥으로 먹는다.  

이곳의 김치도 맛있었는데 돼지고기 장조림도 일품이다.

거의 다 먹으면 야채와 김을 넣고 쥔장이 비벼준다.
우리는 왜 꼭 이렇게 비벼서 마무리를할까..

쥔장의 현란한 손놀림에 우리는 잠시 구경을..^^
양념넣고 두꺼운 냄비에 밥을 눌러서 아래는 노릇하도록 두면 누룽지까지 먹지~

기냥 비빔밥 한그릇 먹고 고추장빨강고기2인분을 뚝딱 해치운다.
나중에 노릇하게 궈진 누룽지 먹는 재미도 쏠쏠하다.
약불에 은은하게 하면 누룽지가 잘 일어나서 입가심으로 누룽지를 먹고서야 자리에서 일어난다.

   

이 음식점은 점심에는 피하는 것이 좋다. 테이블이 10개정도로 작은 식당인 탓도 있지만
값고 저렴하고 맛이있어서 직장인들이 한꺼번에 찾는 점심엔 앉을자리가 없어요.
고추장빨강고기는 쥔아주머니가 개발한 메뉴로 이제 이곳의 인기메뉴가 되었다고 합니다.
코다리찜과 고추장빨강고기는 술 안주로로 제격입니다. 

한국인의 밥문화는 비비는 것으로 끝이납니다.
감자탕집에서 수북히 쌓인 감자와 갈비를 다 먹고도도 비비고,
얼큰하게 닭갈비를 먹고도 깻잎과 상치와 김을 넣고 비비고,
불고기를 먹고도 비벼야 직성이 풀리고.. 

우리의 비빔밥 문화는 참으로 독특한 우리만의 식사습관으로 정착이 되었습니다.
그냥 나서면 무언가 허전하여 비벼서 입가심으로 먹어주고.
그래야 마무리가 되지요.. 

몇년전 신문을 보니 미국에서 '아무거나 피자' 가 대박을 터트린 일이 있었습니다
 안내로 전화를 해서 피자집을 물어보는 사람들이 많았겠죠. 

안내원 " 피자집 말입니까? 어느 피자집을 알려드릴까요 고객님"
고객 " 아무거나 알려 주세요"  

여기서 아이디어를 얻어서 아무거나 피자집의 상호를 만들어 대박을 터트렸다고 합니다.
우리는 툭하면 아무거나를 외칩니다. 아무거나..
기냥..아무거나 주세요..  

이 집의 메뉴중 '기냥 비빔밥' 이 있더군요. ㅎ
기냥.. 아무거나..  비빔밥 종류도 여러개인데 손님들은 한결같이 기냥 비빔밥 달라고 하길래 이렇게 정했다고 하네요.

   

거구로콩나물 찾아가는 길
서울 성북구 보문7가121-6    전화929-8886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bada92.tistory.com BlogIcon 무릉도원 2010.10.23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이그림님 솜씨가 아니었군요....ㅎㅎ..
    고추장 빨강고기...이름만으로도 입맛을 땡기네요..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