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 아트

20세기 미술사조에 있어서 늘 거론되는 중요한 장르엔 팝아트를 빼놀을 수 없다.
팝아트를 모르는 사람이라도 '리처드 헤밀턴' 의 그림을 본다면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아래그림 참조)
이해를 돕기위해 그림과 설명을 곁들였다.


☆리처드 해밀턴 / 도대체 무엇이 오늘의 가정을 그토록 다르고 매력적인 것으로 만드는가? 26cmx25cm

해밀턴의 이 작은 꼴라주는 예술 작품보다는 포스터나 카달로그와 같은 것으로 의도했다.
광고 문구나 파편화된 이미지로 이루어진 전후 소비문화를 심리학적이고 팝아트적인 방식으로 패러디했다

  

팝아트의 배경
* 40년대 학생이었던 화가들이 60년대 들어 추상표현주의에 반기를 들었는데 이들은 영화 기법, 텥레비젼 광고, 신문과 잡지를 차용하여 일상사물들의 이미지를 표출하는 방법을 고안해냈다.. 이를 팝아트라고 한다.

* 팝아트의 뿌리는 다다(Dada)에서 발견할 수 있다. 한스 리히터 다다에 관한 권위있는 저서 속에서 뒤샹이 그에게 쓴 편지를 인용하고 있다.  < 신사실주의(new realism) 또는 팝아트, 아상블라주 등등으로 불리는 이 신다다는 손쉬운 출구이며 다다가 해온 것으로 살아간다.
내가 기성품들(ready-mades)을 발견했을 때 나는 미학을 좌설시키려고 행각했다. 신다다에서 그들은 나의 기성품들을 가지고 거기에서 심미적인 미를 찾아 내었다. 나는 하나의 도전으로 그들의 얼굴에 술병을 얻어두는 시렁과 소변기를 집어 던졌는데 이제와서 그들을 심미적인 미의 관점에서 그것들을 찬미하고 있다.> 

의의 - 자본주의 신화가 만들어낸 소비문화의 대중미술로 대중적인 이미지를 순수미술안에서 활용하고자 하는 미술경향으로
영국이 발원지인 팝 아트는 런던의 '현대미술협회' 에서 '인디펜던트' 그룹이라고 지칭하는 그룹에 의해 열린 연속토론에서 출발했다.
20세기를 통틀어 이처럼 미술이 비전문적인 폭넓은 대중의 상상력을 그토록 단단히 사라잡은 때는 아마도 없었을 것이다. 

영국의 팝 아트 -팝 아트는 처음 출현했을 때 가장 깊이 신봉되어 온 모더니즘 이론을 배반한 것으로 여겨졌다.
중요한 작가로는 데이비드 호크니,  에두아르도 파울로치, 리차드 헤밀턴, 피터 블레이크,  키타이,(미국출신)  
 테렉 보쉬어, 앨린 존스,  피터 필립스 

미국 팝 아트 - 1940년 후반과 1950년대 결쳐서 미국회화를 지배했던 추상표현주의에 대한 반작용으로 나왔다.
추상적 형태가 강한 추상표현주의에 반기를 들고 등장한 팝아트는 지금까지의 미술에서 거부되었던 요소들로서
 늘 보아왔던 일상적인 사물들을 취급함으로써 예술과 생활의 간격이 좁혀지기를 원했다.

앤디위홀,
클레이스 올덴버그, 로이 리크텐슈타인, 제임스 로젠퀴스트, 톰 웨셀먼
 

 일상생활에서 범람하는 기성의 이미지 즉 기계 문명에 관한 것, 대중적 인기인에 관한 것, 매스 미디어의 시각적 주제,
 기호와 숫자에 관한 것
일반적으로 미국과 영국의 팝은 개별적으로 취급하는데
이는 사실상 예술 영역에서 서구의 거대한 운동을 불필요하게 분리하여 다루는 것이다.
영국과 미국의 팝이 모이는 하나의 구심점은 계급이라는 요소인데

파울로치와 워홀 등 가장 핵심적인 팝 실천가들 몇몇은 이민가정 출신의 노동계급 문화라는 배경을 가지고 있었다.
또 다른 구심점은 만화책, 대중잡지, 그리고 할리우드 영화에 대한 관심으로, 이는 팝아트 형성기에 이 작가들을 양육했던 시각문화의 주요 구성인자였다.
강렬한 형태의 디자인과 선명한 색채, 그리고 뉴욕의 최신 예술경향에 대한 의식은 양 그룹을 연결해 주는 공통된 성격이었다.

팝은 시각적이면서도 설명적인 미술, 구상적이면서도 추상적인 미술, 창조적이면서도 차용적인 미술, 수작업적이면서도 대량생산적인 미술, 아이러니칼하면서도 진지한 미술을 동시에 선호함으로써 기존의 모더니즘 예술 선언함으로써 그것에 생명을 부여한 예술가들과 그 시대만큼이나 복합적이고 역동적이었다. 

아트란 용어는 1954년 영국의 비평가인 로렌스 알로웨가 매스컴의 광고문화에 의해 창조된<대중예술popular art>를 가르키는 편리한 명칭으로 확대시켜, <미술 fine art> 와 관련하여 대중적 이미지를 사용한다.
최초의 약 5 년 간 팝아트는 다소간 지하운동(underground)으로 존재했었다. 이윽고 팝이 지상으로 나타났을 때 그것은 위축과 심지어는 저항을 겪는 순간을 맞이했다. 이것은 여러 가지 역사적인 요일들로 인하여 뉴욕에서 특히 심하게 일어났다.
추상표현주의가 국제적인 명성을 쵝득한, 최초의 국내에서 발전된 양식으로서 미국에 자리잡고 있엇던 것이다.
이후 팝아트는 물질적인 차원에서는 성공을 거두었고 대중에게 침투하는 데 성공하였고, 수집가들의 수집대상이 되었다.
팝아트는 다른 어느 곳에서보다도 미국에서 더 큰 영향력과 더 확고한 뿌리를 갖는데 이 점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은 아마도 <비평과 과정의 합성적 유형>이란 제목의 공동 문헌에 실려있는  런던의 로열 칼리지의 한 학생의 말로부터 추론해낼 수 있다.
<팝 아트는 소비자 환경과 그 심리상태를 묘사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기서는 추한 것이 아름다움이 된다> 라고 말한다.
전후(戰後) 의 미국회화는 그 태도에 있어서 민족주의적이기를 고집해왔다. 미국 미술계의 지도자들은 유럽에서 진행되고 있었던 일들에 대해서 자주 참을 수 없는 감정을 표시했다. 주도적인 미국의 화가들은 몹시 경쟁적이고 자주 그들의 적수인 유럽 화가들의 작품에 대해서 공공연하게 경멸을 드러내 보였다.

                                                                           

 
☆에두아르도 파울로치 <나는 부유한 남자의 노리개였다> 36cmx 23cm
여성의 신체는 내용품 문화를 인정한 대서양 양쪽의 여러 팝 회화들에 등장했다. 


☆피터 필립스 <군인들의 연인-동시에 진행된>1962 캔버스에 유채와 콜라주 (사진 위)
이차대전 중 영국에 주둔한 미영연합군과 군대 주변의 여러 성적 요소들의 동시적 발생을 의미한다.
현대의 로맨스와 갈망의 행로를 제시하기 위해 발렌타인 데이의 하트와 하드-에지 추상.
그리고 1940년대의 고전적인 핀업 이미지들을 결함시켰다.

 ☆앨런 다캔젤로<아메리칸 마돈나>1962 캔버스에 아크릴 (사진 아래)
미국에서 부상하던 성적 방임주의와 소비자의 선택은 자주 일치했다.
순결한 여성 이미지를 싸구려 캘린더에 실리는 통속적인 여자로 교체했다.
댜른 예술가들은 상업적 향락주의가 미국의 꿈이 파탄났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염려했다.  




☆폴린 보티/ <5-4-3-2-1> 1963 캔버스에 유채(왼쪽) 
립스틱을 바른 입술을 통해 매우 동성애적인 드택(남성 동성 애자의 여장) 퍼포먼스로 변환시켜 욕망의 변덕스러움을 표현했다.
여성의 상징인 장미를, 한 젊은 여인의 얼굴과 온천지는 않지만 명백히 알아볼 수 있는 문구 'OH, EOR A FU..오, 性)'과 대비시킨다. 
☆피터 블레이크<계집애들이 있는 문> 1959 하드보드에 콜라주와 오브제(오른쪽)
청소년기의 이성애적 판타지에서 핀업의 중요성을 인정했다. 여기에서 시작적인 호기심과 영감의 저장소로서의 게시판에 대한
 영국 예술가의 관심은 마릴린 먼로와 지나 롤로브리지다같이 동시대의 섹슈얼리티를 형성했던 여배우들에게 향했다.

                                                                                                                                                                                                                                                                                                                                                                                                                                                                                                                                                                                                                                                                                                                                                                                                                                                                                                                                                                                                                                                                                                                                                                                                                                                                                                                                                                                                                                                                                                                                                                                                                                                                                                                                                                                                                                                                                                                                                                                                                                                                                                                                                                                                                                                                                                                                                                                                                                                                                                                                                                                                                                                                                                                                                                                                                                                                                                                                                                                                                                                                                                                                                                                                                                                                                                                                                                                                                                                                                                                                                                                                                                                                                                                                                                                                                                                                                                                                                                                             


☆ 리처드 해밀턴<징벌하는 런던67> 종이에 석판화
지나친 관심을 쏟는 미디어릐 각광에 이 주인공들이 타 버린 것, 그리고 영국사회의 더 보수적인 구성원들이
지나치게 관습을 벗어나는 것으로 간주한 생활방식 때문에 그들이 징벌받았다는 것을 시사한다.
앞선 시대에 살았던 수많은 화가, 시인들과 마찬가지로,
팝 작가들도 현재를 결빙하여 이를 급속히 과거로 사라지는 것들 가운데서 독특한 한 순간으로 저장하고 기념했다.

   


 ☆리처드 헤밀턴 <그녀>1958-1961 나무에 유채, 샐룰로우스 물감, 콜라주
헤밀턴의 콜라주 작품의 스타일은 시선을 잡아 끄는 광고 디자인을 도입한 것이다.
토스토와 진공청소기의 호스는 펩시콜라 병과 가공식품들이 들여다보이는 냉장고의 열린 문과 연결되어 있다.
생산품으로서 팝 아트의 위치는 소비되기 원하는 팝아트의 요구와 분리될 수 없다.
사실상 이 두 정체성은 거의 항상 예술 자체에서나 예술가들이 작업방법에서 명백하게 나타난다.
팝의 이중적인 속성에 대한 이들 작가들의 통찰력을 이해하기 위해서, 경제학자들과 정치가들, 비평가들과 예술가들이
풍요로운 상품의 신세계를 설명하고 논쟁하고 찬미했던 1950년대와 1960년대를 회고해 볼 수 있다.

   


☆로버트 라우센버그<버팔로> 1964 캔버스에 유채와 실크 스크린 로버트 B 메이어家
워홀이 실크스크린을 시작한 것과 거의 같은 무렵에, 비록 확연히 색다른 감성을 표현했지만
라우센버그도 동일한 매체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워홀이 매우 갈령한 하나의 이미지에 집중하기 위해 이 매체의 반복적ㅇ니 가능성을 활용했던 반면에
라우센버그는 이미지들의 범람으로 가득한 촘촘히 겹쳐진 과밀도의 표면을 만들어냈다.

   


☆ 로버트 인디애나< 앨라배마>1965 캔버스에 유채 
1965년에 최루탄과 경찰봉으로 무장한 주 경찰관들이한 젊은 흑인 남자가  지방 경찰에 의해 죽은 사건을 항의하기 위한 사건
그 도시와 州가 인간 기능의 저열함 그 자체임을 표현했다. 한편으로 앤디워홀은 '미국에서의 죽음' 연작을 발표한다.
워홀이 코카콜라와 캠벨 수프 깡통 같은 대중적인 이미지들을 다량으로 생산해내는 동안에도 그의 관심을 끌었던 것으로
자동차 사고, 자살, 버섯구름, 전기의자 같은 것을 모사했다
미디어 자료에 근거했고 각 작품은 미국에서의 전후 생활에 대한 낙관적인 이야기들과 역행해서 해석할 수 있었다.  

팝 아트 결론- 리처드헤밀턴이 열거한 팝 아트의 특성들은 그 소모성과 저가라는 항목에서는 조금 다르다.
한 세대가 지나는 동안,미술관과 수집가들은 팝에 거장의 위상을 부여해 왔기 때문이다.
팝의 인기는 즉각적이었던 동시에 오래 지속되었고, 많은 새로운 개개인들로 하여금 예술을 심각하게 생각하도록 만들었다.
의도적이지는 않았지만 팝은 최상의 광고가 되었고 팝의 인기는 오늘날까지도 줄어들지 않고 지속되고 있다.
소수만이 접근할 수 있었던 엘리트적인 모더니즘 대신에 ,팝은 다수에게 열린 새로운 예술을 제안했다
그렇게 팝 아트는 현재가 다른 무엇인가를 필요로 한다는 것을 주장함으로써,
모더니즘의 편협한 정의를 과거로 추방하는 데 기여했다.  

  

참고문헌
 art since 1900(900년 이후의 미술사/ 할 포스터외 / 세미콜론2007
팝아트 /데이브드 매카지 / 열화당 2003
키치 / 가브리엘레 툴러 / 미술문화2007
현대미술의 개념/니코스 스탠고스 /문예출판사 1994
20세기 미술사/로즈메리 람버트 /열화당1994  그외...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2009.06.19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옵아트 팝아트..예전에 교양시간에 배운 기억이 있긴한데..ㅋ
    예술은 영 이해하기가 힘들더라구요..;ㅋ

    •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9.06.1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교양과목시간에 서양음악을 들었는데
      그후로 서양음악에 빠지게되는 계기가 되었더랬죠
      한순간이 사람을 바꾸게도 한다지요
      반갑습니다 미자라지님

    • Favicon of http://license119.com/newki BlogIcon 자격증무료자료받기 2012.06.06 0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나 팝아트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자격증관련 정보도 있네요..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신청 해보세요 -> http://license119.com/newki

  2. 2009.06.19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6.19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인용한 사진들이 멋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4. 2009.06.20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happyrea.tistory.com BlogIcon Happyrea 2009.07.01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뵈어요~이그림님 ^^
    잘 지내셨죠?
    팝아트란 말은 여러군데에서 많이 들은 단어인데, 그림님의 설명으로 한층 알기쉬워 졌네요. ㅎㅎ. 미술은 작가의 의도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워요. 저에겐...그래서 어려운거겠죠. 그래도 지식을 얻고 가는듯한 마음이 들어 즐겁습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