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부석사

                                       정호승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비로자나불이 손가락에 매달려 앉아 있겠느냐
기다리다가 죽어버려라.
오죽하면 아미타불이 모가지를 베어서 베개로 삼겠느냐
새벽이 지나도록
마지(摩旨)를 올리는 쇠종 소리는 울리지 않는데
나는 부석사 당간지주 앞에 평생을 앉아
그대에게 밥 한 그릇 올리지 못하고
눈물 속에 절 하나 지었다 부수네
하늘 나는 돌 위에 절 하나 짓네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의 여름..  (12) 2009.06.07
무엇을 위해 사는가-작은기도  (6) 2009.05.29
그리운 부석사 -정호승  (0) 2009.05.25
5월의 영상-숲속 작은 집  (3) 2009.05.01
길위에서 만나다  (5) 2009.04.28
은행나무 아래를 스치듯...  (6) 2009.04.26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