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나리, 이제 진다. 이것이 인생이다
피고지는 것이.. 순리다..

 

 

 

空手來空手去 

어느 유명한 사람이 유언을 했다. 그러나 그가 하는 말은 너무 작아서 들리지 않는다.
뭐라고 하는지.. 아무도 그의 말을 듣지 못했다.
임금이 기가다해 죽을 때 뭐라고 작은소리를 하면 신하는 못 알아 듣는다.
또한 그 말을 잘못 알아듣고 잘못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그중에 그 말을 알아 듣는 사람은 꼭 한 둘은 있다. 


공수래공수거를 아는 사람이 예술인이라고 한다.
화가에게 술을 산다고 해서 술을 마셨다.
그 화가가 다음날 술이 깨어 일어나보니 2개의 작품이 없어졌다.(술마시면서 화가자신이 준것임)
술 마시고나니 작품이 없어졌다" 는 말을 수십년이 지난 오늘도 그 화가는 말한다.
마음을 사라.. 마음을 사면 다 준다.

스님이 팔만대장경을 다 외우고 나면 (이치를 안다 ) 法師다.
어떤것이 와도 침묵으로 있고 깨닫는자는 禪師. 

약속을 하지마라.
꼭 魔가 낀다.단, 약속하면 반드시 지켜라. 

연애,,얼마던지 하라그대신 목숨걸고 해라. 
인생, 연습이 필요없다


즐겁고 기뻐야 된다. 인생이 연습인가? 눈 깜짝할 새라는 것만 기억하라
그러니 열심히 살자!! 


2009년 4월 16일 오젼에..



★이그림 블로그 스크랩 -> http://blog.daum.net/egrim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위에서 만나다  (5) 2009.04.28
은행나무 아래를 스치듯...  (6) 2009.04.26
空手來空手去  (2) 2009.04.16
사진관  (0) 2009.04.05
빛과 그림자  (0) 2009.03.28
카드를 다시 대 주세요~  (0) 2009.03.28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9.04.18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수래 공수거인데
    맛있는 커피 사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