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겨울 같았던 어느날..

 

  

- 비개인 아침 -

아침에 눈을 뜨면 새로운날이 내 앞에 있습니다.
지구가 자전과 공전을 거듭하듯이 나의 일상도 그러합니다.
내가 아파하듯이 어느 누구도 아파했을 시간
밤새 뒤척이고 밤새 주절거리고.. 

어느 회사의 부하직원이 보고서를 늘 종이에 써오길래
그 직원의 상사가 "컴퓨터에 올리란 말이야~" 했더니 정말로 컴퓨터위에 서류를 올려놓고 갔더라지요.
이건 물론 초창기 컴을 쓰던 때의 얘기입니다만...
감정을 실은 대화는 그 직원의 행동 만큼이나 날 갑갑증에 빠지게 합니다.

 

- 거친 빗소리 -

마지막 겨울 같았던 얼마전 종로엘 나갔습니다, 그 차가운 겨울을 털어버렸고,.
싱그런 봄바람과 엊저녁 친구의 전화에서 들리는 산자락의 거친 빗소리..
오후의 빗소리였다면 난 우산을 들고 사랑하는 친구에게 갔을지도 몰라요.
그래,, 한밤이었기에 다행이지..

 

- Illusion -

3월도 일주일 남았네요. 이제 곧 벚꽃피는 4월입니다.
작고 앙증맞은 꽃잎 날리는 벚꽃나무 아래서 키스를 하고 싶습니다.
사선으로 무수히 날리는 꽃잎을 보고 멍허니 서 있었던 오래전의 기억속의 환상와 환희
그 후로 난 벚꽃을 보면 환영처럼 그 장면이 떠오릅니다
Illusion.. 봄은 벚꽃이 있어 좋습니다.


★이그림 블로그 스크랩 -> http://blog.daum.net/egrim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과 그림자  (0) 2009.03.28
카드를 다시 대 주세요~  (0) 2009.03.28
Illusion..  (1) 2009.03.22
실패의 처방전~  (9) 2009.03.19
무엇을 하면서 살아야 하나요..  (10) 2009.03.16
제비꽃  (6) 2009.03.13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9.03.23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벚꽃피는 4월이라...
    5월이면 많은이들이 결혼을 하던데.
    후, 뭐랄까요...봄의 끝은 어디란 말인가.ㅡ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