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핀 술잔 


               마셔, 너 같은 년 처음 봐
                                  이년아 치마 좀 내리고, 말끝마다
                                  그렇지 않아요?  라는 말 좀 그만해
                                  내가 왜 화대 내고 네년 시중을 들어야 하는지
                                  나도 한시름 덜려고 와서는 이게 무슨 봉변이야
                                  미친년
                                  나도 생이 슬퍼서 우는 놈이야
                                  니가 작부 ㄴ지 내가 작부 ㄴ지
                                  술이나  쳐봐, 아까부터 자꾸 흐드러진 꽃잎만 술잔에 그득해
                                  귀찮아 죽겠어, 입가에 묻은 꽃잎이나 털고 말해
                                  아무 아픔도 없이 우리 그냥 위만 버렸으면
                                  꽃 다 지면 툭툭 털고 일어나게
                                  니는 니가 좀 따라 마셔
                                  잔 비면 눈 똑바로 뜨고 쳐다보지 말고
                                  술 보다 독한 게 인생이라고?
                                  뽕짝 같은 소리 하고 앉아 있네
                                  술이나 쳐
                                  또 봄이잖니          

                                                                시/ 함성호   그림/ 이그림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3.30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ilovenecely.tistory.com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3.30 1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강렬한 느낌의 글에...
    강렬한 느낌의 그림이네요 ㅎㅎ
    이그림님이 직접 그리셨군요 ^^
    우와 멋지십니다 ㅋ

    •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31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강렬하게? 와우~
      시 쥑입니다!!
      저 그림은 아주 오래전에 그린거라
      6년 전인가.. 몰겠네
      주문이 와서 200장 정도 그렸었어요 ^^

  3. Favicon of http://www.helioty.com BlogIcon 헬리오티 2008.03.30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홍릉 수목원엘 다녀왔는데 비가 와서 젖은 나무와 꽃들이 이그림님 그림에 들어 간것 같아요.
    ^^

  4. Favicon of https://diarix.tistory.com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3.30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봄이라는 말이 나이가 들면서는 서글픔으로 느껴지기도 합니다.
    에고..몸도 예전같지않고..나른함은 극복되지 않네요.

  5.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3.30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시는 참 어렵네요!
    나는 시에 꼴통인가봐요!

    •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3.31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렵게 생각하니까 그렇죠
      걍 쉽게 받아 들이세요
      저기서 시인의 의도를 알 필요도 없고
      난 감각으로 좋다면 좋다고 생각해요 그뿐이죠
      물론 저 시를 주관적인 1차적인 생각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겠지만..걍 쉽게 생각하세요
      전 넘 좋아 죽을거 같은데..

  6. 2008.03.31 0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