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한 판

                                                                                      詩 /고영민

 


                                                대낮, 골방에 처박혀 시를 쓰다가

                                                문 밖 확성기 소리를 엿듣는다

                                                계란...(짧은 침묵)

                                                계란 한 판...(긴 침묵)

                                                계란 한 판이, 삼처너언계란...(침묵)... 계란 한 판

                                                이게 전부인데,

                                                여백의 미가 장난이 아니다

                                                계란, 한 번 치고

                                                침묵하는 동안 듣는 이에게 

                                                쫑긋, 귀를 세우게 한다

                                                다시 계란 한 판, 또 침묵

                                                아주 무뚝뚝하게 계란 한 판이 삼천 원 

                                                이라 말하자마자 동시에 

                                                계란, 하고 친다

                                                듣고 있으니 내공이 만만치 않다 

                                                귀를 잡아당긴다 

                                                저 소리, 마르고 닳도록 외치다

                                                인이 박여 생긴 생계의 운율 

                                                계란 한 판의 리듬 

                                                쓰던 시를 내려놓고 

                                                덜컥, 삼천 원을 들고 나선다

 

'이그림 에세이 / 책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대문 - 사건,우연  (14) 2008.02.25
스무살의 file  (10) 2008.02.22
계란 한 판  (4) 2008.02.22
정월 대보름- 아름답고.. 격렬하고 황홀하게  (6) 2008.02.21
마음을 다스리는 산행  (10) 2008.02.15
흔적을 남긴다는 거..  (16) 2008.02.03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iarix.tistory.com BlogIcon 외계인 마틴 2008.02.22 0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내공이 충만한 외침과 고수를 알아본 시인이시네요.
    아.. 이거 강호에는 기인이사가 넘친다더니..

    • Favicon of https://egrim.tistory.com BlogIcon 이그림 2008.02.22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저 입맛만 쩍쩍 당기고 감탄사만 연발할 뿐입니다
      참으로 맛갈나게 군더더기 없는 글..
      글로 감동을 주는 사람
      그 귀한 글을 보고 감동을 받는 사람들이 있는건 블질의 행복이죠..마틴님의 글 잘 보고 있어요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08.02.22 0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계란이 없어서 못먹었는데
    요즈음은 너무 흔해서 안먹어요.

    역시 시인은 감성이 달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