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밀어 만든 손칼국수 

단돈 2천원이래..  잔치국수 천원!

 

 

  

칼국수가 제일 싸면서 맛을 탓할 게 없는 '홍두깨 칼국수' 소개합니다.
아.. 이게 불티나게 팔리는 거구나를 실감했습니다. 

싸고 유명한 칼국집엔 몇군데 가봤지만 이 집처럼 소리없이 움직이는 곳은 첨 봤어요.
 명동칼국수집 등 두루두루 가봤지만 이렇게 싼 곳은 없습니다. 

명동칼국수집의 국수가 걸죽하다면 이집의 국수는 직접 반죽하고 썰어서 매우 담백합니다. 

제가 그닥 좋아하지 않는 음식점은 무한리필하는 곳과
무조건 양으로 승부하는 곳은 싫어 하는데 이집은 푸짐하면서 가격이 최고로 맘에 듭니다. 

더 놀라운 것은 잔치국수가 단돈 1000원. 이건 뭐..대체.. 아무리 밀가루가 조금 들어가는 국수라고 해도.. 허거덩~
수년간 같은 가격으로 낙원상가에서 1500원 국밥을 고수하는 집보다 더 맘에 듭니다. 맛과 가격 그리고 청결면에서..
말 그대로 박리다매! 연간매출이 15억, 주말엔 2500그릇이 나간다니 그저 놀라움입니다.

 

 

   

친구와 가게에 들어가서 의자에 앉으니 서빙하는 분이 오셔서 주문을 받더군요.
칼국수 주세요. 말 하고 가방을 놓는 순간 칼국수가 제 앞에 놓여졌습니다. 허거덩
이렇게 빠른건 또 첨이네..  

순간. 빨리 먹고 나가라는 건가..하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였어요.
그만큼 나오는 속도도 빠르고 테이블 회전이 빠릅니다. 

앉아서 가게 입구쪽을 보니 연신 끓여나오는 칼국수를 보고는 황당했습니다.
몇개의 가스불에서 끓여낸 국수는 그릇에 담아 주루룩 놓는 겁니다. 

저거 저거.. 저렇게 국수를 끓여서 불어 터지면 어쩔라구 하는 순간!
국수그릇은 이미 그 자리에서 사라지고 손님 테이블로 이동해 있더군요. 옴마야..
그러니 제가 앉자마자 국수그릇이 놓여졌던 거지요. 

의자에 앉음과 동시에 나오는 손칼국수가 아니라면 수십미터 줄서다 칼국수 맛도 못보고 나오겠지요.

 

 

가방을 내려놓음과 동시에 나온 칼국수 두그릇.

 

 

 

앞에 놓인 다짐(양념장) 넣고 ~

 

 

 

꼬들꼬들 면발이 살아 있는 수제칼국수
거칠게 칼로 썬 모습이 칼국수의 식감이 상당히 경쾌합니다. 

남대문이나 명동 칼국수는 기계로 빼서 나온 칼국수인데 이 집의 칼국수는 칼로 썬 그야말로 손칼국수죠.
그대 정녕 손칼국수의 맛을 아시는가.

그럼 이 집을 방문해서 평가해 보세요.

 

 

 

테이블마다 놓여진 고춧가루와 마늘 파 등이 들어간 다짐

  

 

 

칼국수를 먹으면서 바라본 입구쪽엔 일사불란하게 움직입니다.
쥔장이 잠시 와서 이렇게 저렇게 지시하는 모습이 잠시 보였습니다. 아저씨 상당히 카리스마 있으셨어요.

 

 

 

모든 것이 분업화되서 아저씨는 연신 홍두깨로 밀고, 아주머니들은 계속 끓여내고
이 국수 한바가지 붓고나면 끓는 시간만 필요하겠지요.   

전 잠시 그들의 일하는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모든 식당의 성공 노하우는 있습니다. 맛으로 승부하는 것은 틀리지 않는 말이지만
맛보다 이 가게의 시스템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말하자먼 맛은 기본이기 때문에 장사를 하려면 맛이 있다 없다 하는 것은 거론할 대상도 안된다고 봅니다.
어떻게 저렇게 일사불란하게 조용히 움직이면서 현란한 손만 보일까..

 

 

 

화력좋은 불에서 동시에 여러개의 솥에서 칼국수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보이는군요.

   

성공 노하우 몇가지 

* 주방역활을 하는 곳은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다 볼 수 있는 통로에 있어 실내에 시설을 두는 것보다 유리합니다.
통로에 주방이 있으니 조금이라도 장소를 넓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걸 실내에 두었다면 화기 때문에 여름엔 더워서 무척 힘들어요. 

 * 손님이 오거나 말거나 무조건 끓여내고 있습니다.
물론 5초도 안되서 손님상으로 이동합니다. 시간의 낭비가 전혀 없더군요. 

* 멸치국물을 완벽하게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흔히 멸치로 다시물을 만드는 곳이 대부분인데 이 멸치란 것이 어느땐 비릿한 맛이 납니다.
이걸 싫어 사람은 아주 싫어라 하는데 멸치로 했다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맛이 깔끔하고 담백합니다.

이거 멸치국물 맞어? 할 정도로 맛이 깔끔해요.

 

 

칼국수를 다 먹고 밖에서 본 가게입구

 

  

 

모든 국수가 2천원, 잔치국수는 1천원

 

  

 

 

  

몇년전 부터 직능경제협회에서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서 전국의 재래시장을 방문해 왔는데
제가 본 재래시장중에서 활성화된 시장이더군요.
 약60000평의 넓은 공간에 영업중인 점포만해도 400개라고 하니 대단하죠. 

양천구와 구로구 부천과 역곡, 광명시 등 많은 인원들이 흡수되는 지리적 조건에 있는 
  지하철7호선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서울 어느 시장보다 규모가 상당한, 전국 7위안에 속하는 재래시장입니다. 
가락시장의 규모와 가격이 좀 더 싸겠지만 여기는 소분해서 판매하는 곳이니 우리가 이용하기는 편리한 곳입니다. 

시장을 한바퀴돌고 값싼 따뜻한 잔치국수 1000원에 드시고 저녁장 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육류, 수산물, 각종 전, 채소, 떡, 옷가게 등
필요한 것을 동시에 구입이 가능한 곳이기도 합니다. 

광명시장엔 칼국수집이 여러군데 있으니 골라서 맛보세요.
 집에와 생각하니 아주머니들의 일하는 모습이 살아 있는 현장같이 활기가 넘쳤습니다.
나도 그렇게 바쁘게 일하고 싶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들더군요. 

국수를 워낙 좋아하는 저는 질릴때가 언제인가 보자며
국수를 보름간 먹어본 적이 있었는데 그래도 안질리더군요. 어쩌라는건지 ^^; 

언젠가는 커피를 먹고 싶은데로 마셔보자며 하루에 수십잔을 마셔본 적도 있었는데
이틀정도 하다 중단했습니다. 이러다 내 뱃속이 까맣게 될 것만 같아서..
둘 다 아직 질리지 않고 여전히 먹고 있습니다. 

오늘은 단돈 천원의 따뜻한 국수집을 소개해드렸습니다. 

이그림블로그-> 인생은 달콤쌉싸롬한 초콜릿같애 http://blog.daum.net/egrim

Posted by 이그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ys610.tistory.com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04.04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시장통 칼국수와 같은 음식이 정이 있어 보입니다.
    첫인사 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1.04.04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2천원이라니 놀랍군요~
    새로운 한 주를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3.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4.04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칼국수 2천원, 잔치국수 천원!!
    집에서 가까운 곳에 이렇게 좋은 곳이 있었네요.
    조카 데리고 놀러가봐야겠어요~